정견당
작성자  자운영 작성일  2016-05-08 am 01:39 출력하기 메일보내기
밀어버렸다
호기심보다 먼저
소년들의 가난한 욕망이었다
평생의 업 다 태워버리고
정견 화두만 새겨놓은 채
가부좌 하체도 풀어
짐짓 딴전만 피우는 돌종
어느 가을날
도토리줍던 동네 아이들
끙끙 밀어 쓰러트렸다
태어나 사는 것이
넘어지고 다시 일어서는 법
그날이 처음이 아니었다
십년 전에도
주지가 배고파 도망간 뒤에도 
몇 번이나 스러지고
텅 빈 그 자리에서
신우대 바람소리
죽비처럼 터지는 동백꽃
밑으로 쌓일수록 포근한 눈
눈을 감았을 때
자성으로 바로 보는 것
러시안 인형처럼
흔들리고 흔들려서
다시 바로 서는 것.


덧글을 입력하시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게시물 수정 게시물 삭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3   통도사 방장 원명스님 동안거 결제법어 여울.. 2016-12-05 165
262   선 가 귀 감 여울.. 2016-12-05 114
261   그 땐 그랬지 여울.. 2016-12-02 84
260   손가락을 보지 말고 곧 바로 달을 보라 여울.. 2016-11-29 80
259   무 심 여울.. 2016-11-29 75
258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 동안거 결제 법어 (1) 여울.. 2016-11-23 57
257   수행정진 한 길 걷는 원칙주의자 여울.. 2016-11-23 67
256   말을 하기 전 먼저 생각해보라. 여울.. 2016-11-20 50
255   헛것에 사로잡히지 않기 위하여 여울.. 2016-11-16 109
254   무소유 여울.. 2016-11-13 162
253   함부로 인연을 맺지 마라 여울.. 2016-11-10 246
252   진정한 보시 일곱가지 여울.. 2016-11-08 190
251   당시의 기도 자운.. 2016-08-26 295
250   백팔 봄날은 간다 (1) 자운.. 2016-06-05 483
249   정견당 자운.. 2016-05-08 449
[1] 2 [3] [4] [5] [6] [7] [8] [9] [10] ...
  전체보기
새글 작성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