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길은 험한 길...
작성자  여울목 작성일  2016-12-30 am 11:01 출력하기 메일보내기

'이 길은 험한 길...'

 

 이란 이슬람 혁명을 이끌었던 루홀라 호메이니가 임종을 앞두고 남긴 말은 간단했다.

"이 길()은 험난한 길이다. 죄를 짓지 말아라."

진리를 찾는 길 위에서 90 평생을 보낸 구도자의 유언 치고는 참으로 단순하지만, 심금을 울리는 바가 있다. 그렇다. 삶이란 험한 길이다. '(자신)'를 보존하면서 이 험한 한 세상을 무사히 건너는 자들은 행운아이다.

이런 길을 걷는 방법은 예로부터 수많은 현자들이 말이나 글로 남겼다.

 

오늘날

명예와 부를 갖기 위해 온갖 만행을 다하면서 고고한 삶을 사는 것처럼 다른 사람들 앞에서 가식의 가면을 쓰고 입에 바른 말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수 없이 많다.

책 두 세권과 손수 만든 보잘 것 없는 거친 자투리 장작으로 만든 나무 걸상 외는 지인들이 가져다 준 모든 것을 사치스러운 것이라며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아낌없이 주어버린 법정 스님의 몸에 베인 무소유의 맑은 삶을 한번 쯤 생각해 볼 일이다.

 

좀 더 품위 있게 자신을 가꾼다는 것은 입에 바른 가식적인 말도 겉치레 같은 허례허식이 아닌 것이다.



덧글을 입력하시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게시물 수정 게시물 삭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4월 9일 성지순례안내 관리.. 2017-04-07 991
281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 여울.. 2018-04-13 321
280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여울.. 2018-03-18 348
279   [도움 요청] 미국 - 한국천재 생체실험사업 도시.. 2018-02-04 563
278   옷깃만 스처도 인연입니다. 여울.. 2018-01-09 913
277   공양을 올리는 보살의 마음 여울.. 2018-01-06 847
276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종교는 친절 여울.. 2018-01-06 932
275   세상에서 가장 못 생긴... 여울.. 2017-01-10 1170
274   좋은 불공이란. (1) 여울.. 2017-01-05 1321
273   내 덕행으로 받기가 부끄럽네 여울.. 2016-12-30 977
272   이 길은 험한 길... 여울.. 2016-12-30 998
271   청산과 백운이 무생을 ... 여울.. 2016-12-23 1104
270   친구를 보면 .. 여울.. 2016-12-23 1052
269   보살행 여울.. 2016-12-19 1070
268   너의 생각이 삐뚤러어져 있으면 (1) 여울.. 2016-12-18 1087
267   몸에 벤 무소유 삶 여울.. 2016-12-15 1141
1 [2] [3] [4] [5] [6] [7] [8] [9] [10] ...
  전체보기
새글 작성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