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이 지나치면 ..
작성자  여울목 작성일  2018-06-11 am 10:41 출력하기 메일보내기
연잎의 지혜

빗방울이 연잎에 고이면
연잎은 한동안
물방울의 유동으로 일렁이다가

어느만큼 고이면
수정처럼 투명한 물을
미련없이 쏟아 버린다.

그 물이 아래 연잎에 떨어지면
거기에서 또 일렁거리다가
도르르 연못으로 비워 버린다.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무게만을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비워 버린다.

그렇지 않고 욕심대로 받아들이면
마침내 잎이 찢기거나
줄기가 꺾이고 말 것이다.

세상사는 이치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욕심은 바닷물과 같아서
마시면 마실수록 목이 마르다.

사람들은 가질 줄만 알지 비울줄은 모른다.
모이면 모일수록,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우리의 영혼과 육체를 무겁게 짓누른다.

삶이 피로하고 고통스러운 것은
놓아버려야 할 것을 쥐고 있기 때문이다.

자신을 짓누르는 물방울을
가볍게 비워버리는 연잎처럼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가져야 할 지를 알아야 한다.

사람이 욕심에 집착하면
불명예 외에 아무것도 얻을 것이 없다.
좋은것을 담으려면
먼저 그릇을 비워야 한다.

욕심은 버려야 채워진다.
악기는 비어 있기 때문에 울린다.
비우면 내면에서 울리는
자신의 외침을 듣는다.

--법정스님--

과욕은 화를 부른다.
자신의 신체적 상태는 고려하지 않고
생각대로 마구 먹어대면 결국 몸은 견디지 못하고 애써 먹은 것은 물론
그 전 것까지 토해내고 몸은 몸대로 상하게 된다.
항상 우리는 자신의 분수를 알고 적당한 절제를 생활화해야 한다.
명경(明鏡)에 비친 자신의 깨끗한 얼굴이 업경(業鏡)에도 그대로 비추기를 빌고 또 빌어야 할 것이다.
항상 무소유를 실천하시고 우리와 함께 하시다 말없이 떠나가신 법정 스님의 삶을 한번쯤 생각해 볼 일이다.

*명경(明鏡): 깨끗하고 맑은 거울
*업경(業鏡):생전에 지은 선악의 일을 비추어 본다는 저승의 거울.
지장전 또는 명부전 입구에 들어서면 여러 지물 가운데 마치 거울처럼 생긴 것이 있는데 이것을 업경대
(業 鏡臺)라고 한다. 사람이 죽으면 이 업경대에 전생의 업이 모두 나타나 그 업에 따라 심판을 받는다는
것 이다.

덧글을 입력하시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게시물 수정 게시물 삭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4월 9일 성지순례안내 관리.. 2017-04-07 1232
288   참회란 ... 여울.. 2018-10-07 26
287   행복이란 ... 여울.. 2018-10-06 23
286   눈으로 직접 본 일도 믿기 어렵거늘 여울.. 2018-07-12 146
285   대중공양 여울.. 2018-07-05 139
284   벗을 사귀는 법 여울.. 2018-07-05 157
283   사찰 안내도 및 조감도 러스.. 2018-07-02 149
282   욕심이 지나치면 .. 여울.. 2018-06-11 168
281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 여울.. 2018-04-13 535
280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여울.. 2018-03-18 494
279   [도움 요청] 미국 - 한국천재 생체실험사업 도시.. 2018-02-04 793
278   옷깃만 스처도 인연입니다. 여울.. 2018-01-09 1156
277   공양을 올리는 보살의 마음 여울.. 2018-01-06 1101
276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종교는 친절 여울.. 2018-01-06 1180
275   세상에서 가장 못 생긴... 여울.. 2017-01-10 1380
274   좋은 불공이란. (1) 여울.. 2017-01-05 1679
1 [2] [3] [4] [5] [6] [7] [8] [9] [10] ...
  전체보기
새글 작성 목록 보기